상속

본문 바로가기

유류분 반환
2. 유류분 반환
유류분이란
상속재산 중에서 상속인 등의 일정한 사람에게 돌아가도록 되어있는 몫을 말합니다.
민법에서는 유언을 통한 재산처분의 자유를 인정하고 있으므로
피상속인이 유언으로 타인이나 상속인 일부에게만 유증을 하면
상속인에게 상속재산이 이전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상속재산처분의 자유를 무제한적으로 인정하게 되면
가족생활의 안정을 해치고, 피상속인 사망 후의 상속인의 생활보장이 침해됩니다.
이러한 불합리를 막고 상속인의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민법에서는 유류분제도를 인정합니다.
유류분 권리자 및 유류분율

유류분을 가지는 사람은 피상속인의 직계비속, 피상속인의 직계존속, 피상속인의 형제자매 또는 배우자인 상속인입니다. 태아 및 대습상속인도 유류분권이 있습니다.

  • 순서
    1
    2
    3
  • 유류분 권리자
    피상속인의 직계비속
    피상속인의 직계존속
    피상속인의 형제자매
  • 유류분율
    법정상속분 x 1/2
    법정상속분 x 1/3
    법정상속분 x 1/3

※ 피상속인의 배우자가 있는 경우 1순위 또는 2순위 유류분 권리자와 함께 유류분 권리를 갖게 되며,
그 유류분율은 법정상속분의 1/2입니다.

유류분 반환 청구권 유류분권리자가 피상속인의 증여 및 유증으로 인하여 그 유류분에 부족이 생긴 때에는 부족한 한도에서 그 재산의 반환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이때 피상속인이 한 증여는 상속개시 전 1년 이내의 것이어야 하는 것이 원칙이나, 상속인에 대한 증여 또는 유류분이 침해되는 것을 알고 행한 증여는 기간의 제한 없이 해당됩니다.

자신의 유류분액을 침해하여 유증 또는 증여를 받은 사람이 유류분청구의 상대방이 됩니다. 반환청구는 재판상 재판 외의 방법으로 할 수 있으며, 재판상의 방법으로 하는 경우에는 민사소송절차에 따라 진행됩니다. 유류분을 반환청구하는 경우에 증여을 받은 사람이 여러 명인 때에는 각자가 얻은 증여가액의 비례로 반환해야 합니다.
유류분 반환청구권의
소멸시효
유류분 반환의 청구권은 유류분 권리자가 상속의 개시와 반환해야 할 증여 또는 유증을 한 사실을 안 때부터 1년 이내에 하지 않으면 시효에 의하여 소멸합니다. 상속이 개시된 때부터 10년이 경과된 때에도 시효에 의해 소멸합니다.

상속의 문제는 상속의 방법, 상속인의 상황 등 다양한 제반사정에 의해 상당히 다른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변수가 많은 분야이며 분쟁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하지만 사소한 실수 많으로도 변수가 양산될 수 있는 만큼 상속에 관하여 많은 경험과 지식, 노하우와 성공사례를 보유한 변호사와의 충분한 상담 후 면밀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적합한 전략을 수립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사 분쟁의 법률닥터 도현택 변호사가 남다른 이유는?
전문성
증서
· 300건 이상의 성공 사례 보유
· 가사법전문변호사로서의 노하우
소통
  • · 사안별 1:1 맞춤 전략 구축 시스템
  • · 의뢰인 니즈와 변수 모두를 아우르는 격이 다른 자문 시스템
  • · 다양한 소통창구를 활용해 긴밀한 커뮤니케이션 시스템

진정성
· 초기 대응부터 변론까지 · 변호사 직접 담당
· 상담내용 비밀보장 · 실효성 있는 자문과 전략 제공
법무법인 저스티스 ㅣ 주소 : 세종 한누리대로 193 참미르빌딩 304호ㅣ 광고책임변호사 : 도현택 변호사 ㅣ 사업자등록번호 : 307-85-17068 ㅣ 대표전화 : 1644-1371
Copyright © 2020 법무법인 저스티스. All rights reserved.